강기정 “문화·의료 뷰티는 동구 발전 세 축”

  • 즐겨찾기 추가
  • 2022.07.04(월) 17:57
정치
강기정 “문화·의료 뷰티는 동구 발전 세 축”
동구서 세 번째 정책소풍…광주천 활용한 가족친화 공간 조성 등
  • 입력 : 2022. 05.24(화) 22:38
  • 김미자 기자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장 후보가 24일 임택 동구청장 후보와 함께 ‘찾아가는 정책소풍’을 열고 시민 현장 질문에 답하고 있다.
[톡톡뉴스]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장 후보는 24일 “문화·의료·뷰티 산업 세 축으로 사람이 머무는 도시 동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강기정 후보는 임택 동구청장 후보, 시·구의원 후보와 함께 이날 오전 10시30분 동구 푸른길 산수문화마당에서 ‘찾아가는 정책소풍’을 열고 “동구는 아시아문화전당, 대형병원, 인근 화순의 바이오생산단지를 활용해 문화·의료·뷰티 산업의 중심도시로 발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소태천, 내지천 등 동구를 관통하고 있는 광주천의 생태계 다양성 회복과 가족친화적인 공간 조성을 통한 친근한 동구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아울러 강 후보는 “금남로, 충장로, 푸른길 동구 골목 곳곳이 살아야 사람이 모이는 동구를 만들 수 있다”며 “동구만의 특색 있는 관광 인프라 형성과 골목상권진흥기관 등을 통한 소상공인 지원·혁신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민들의 현장 참여도 활발히 진행됐다. 세 아이를 둔 엄마라고 밝힌 한 시민은 “오늘 시장 후보와 함께하는 정책마당이 있다고 해서 일부러 찾아왔다”며 “아이들을 키우다보니 가장 걱정되는 것은 등하굣길 안전문제다. 안전대책을 세우고 사고 걱정 없는 광주를 만들어 달라”고 전했다.

이밖에도 △주택가 인근 공원 조성 △야간관광 등 관광인프라 형성 △주차난 해결을 위한 구체적 방안 △장애인 사회 참여 기회 확대 등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이 제안됐다.

강 후보는 “시민과 함께하는 정책소풍을 진행하다보면 시민들이 삶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부분이 뭔지 알게 된다. 경청과 소통에 근거한 추진력만이 당당하게 빠르게 새로운 광주시대를 열 수 있다”며 “시민의 일상을 안전하게 책임지고 활력 넘치는 광주를 만들기 위해 시민, 시·구청, 시·구의원 등 전 구성원들과 함께 지금처럼 이야기하고 머리 맞대는 자리를 많이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찾아가는 정책소풍’은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시민들이 후보에게 주제 제한 없이 물으면 후보가 답하는 현장 즉문즉답 방식이다. 오는 25일 남구, 26일 북구가 예정돼 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