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한지로 만든 생활예술 ‘지승공예’ 전시

  • 즐겨찾기 추가
  • 2024.02.25(일) 21:42
장흥
장흥군, 한지로 만든 생활예술 ‘지승공예’ 전시
  • 입력 : 2023. 12.06(수) 14:12
  • 김순봉 기자
[톡톡뉴스]장흥군은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5일 간 용산면 마실장에서 ‘지승공예 특별 전시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지승공예는 한지를 잘라 꼬아 만든 끈으로 각종 기물을 제작하는 고유의 기술이다.

이번 전시회에는 지승함, 목걸이, 평반, 의자 등 100여개의 다양한 작품들이 출품돼 전통공예의 진수를 보여줬다.

무형문화재 이수자인 박혜경 씨는 용산면 재송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백자골문화공동체 회원들을 지도하며 이번 전시회에 내놓을 작품들을 준비했다.

외올 한가닥에서 정직한 시간을 거쳐 탄생한 기물이 주는 경이롭고 다채로운 매력 그 속에는 마을회원들의 인내와 감동의 시간들이 고스란히 담겼다.

관람객들은 작품들을 둘러보며 ‘일상의 도구’들을 ‘일상의 재료’로 만들어 낸 마을회원들에게 찬사를 보냈다.

김성 장흥군수는 “전통문화의 전승은 소수 기술자의 몫으로만 국한할 것이 아니라 일반인과 공유하고 전파해 나감이 더욱 의미 있는 것”이라며, “지승공예를 통해 선조들의 아름다운 공예문화를 선보여준 재송마을 회원들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순봉 기자
        김순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