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광주시, 무등산권 지질공원 세계화 본격 추진지질공원 인식증진 3대 목표 5대 전략 마련

광주광역시가 무등산권 지질공원의 세계화를 본격 추진하고 나섰다.

이는 무등산권 지질공원 인증을 계기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대외지향형 전략, 기반시설 조성 및 운영프로그램 확대가 긴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시는 무등산권 지질공원의 세계화를 위해 지질공원에 대한 인식 증진, 지질공원 명소에 대한 체계적 보전, 무등산권 지역경제 활성화 등 3대 목표로 세우고 ▲교육․홍보프로그램 개발 운영 ▲지오페스티벌․AR 및 VR 개발․스토리텔링 ▲세계지질공원 국제플렛폼센터 설치 ▲탐방기반 확충 ▲기관․단체 기능연계 및 협력 추진 등 5대 전략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 시는 오는 7월중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위원, 국내외 지질공원 전문가, 지질공원 해설사 등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세계지질공원 비전 선포식 및 국제 워크숍을 개최한다.

탐방 기반시설도 대폭 확충한다.

시는 먼저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무등산 남도피아에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국제 플랫폼센터을 건립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담양과 화순에 권역별 탐방안내센터 신설도 함께 추진된다.

지역주민 협력사업을 개발하고 민간단체 운영 활성화를 위해 지오브랜드를 개발․운영한다. 광주․담양․화순지역 주민 및 지역업체를 대상으로 협력업체, 지역특산물 활용한 음식, 상품 개발 및 브랜드화를 하는 내용이다.

또 지오빌리지 청풍마을 프로그램 개발 및 시설을 보강하고 지질공원 해설사 50여명을 양성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무등산권의 체계적인 보전과 함께 지질유산을 관광과 연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질․문화․관광자원의 효율적인 관리, 유네스코의 권고사항 이행 및 재인증 등 평가시스템 대비를 위해서는 통합관리․운영조직의 구축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무등산권 지질공원은 국립공원 구역이 포함되고 2개 광역․7개 기초자치단체를 포함하고 있어 자치단체 및 기관 간 통합관리에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전담기구 설립 및 효율적인 관리․운영방안 검토를 위해 광주전남연구원에 수시과제를 의뢰했다.

 

양승만 기자  ysm1623@naver.com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승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