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톡톡칼럼
전남지역 지방선거, 두 달여 앞두고 ‘썰전’ 공방흑색선전 치부 앞서 “사실 확인 중요” 목소리 높아

6.13 지방선거를 두 달여 앞두고 전국적으로 출마 예정자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전남 지역 출마 예정자들을 향한 ‘썰전’도 심상치 않게 제기되고 있다.

이미 ‘미투’ 관련 의혹으로 전남의 한 현직 단체장이 불출마 선언을 했다. 자신을 향한 의혹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지만 현 사회적 분위기를 충분히 감안한 선택이라는 의견이다.

또한 ‘미투’의 경계를 도덕적인 잣대로 갈음할 만큼 유권자들의 눈높이도 높아져 사실 이번 지방선거는 후보들의 도덕적 양심을 평가하는 심판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실 과거 선거는 ‘아니면 말고’식 상대 후보 비방과 흑색선전이 난무했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근거 없는 소문으로 치부하기 어려운 구체적 의혹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나 최근 한 현직 단체장을 향한 갖은 의혹의 ‘썰’들이 난무하는 곳이 있어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수 년 전 불륜과 도박 설은 차치하고서라도 현직 재임기간 인사비리 금품수수설, 관급자재 납품 이권개입설은 구체적 정황까지 제기되고 있어 사실 여부를 가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군 공무원이 6급 승진 3천만 원, 5급 사무관 승진에는 8천~1억 원 등을 승진 대가로 수수했다는 ‘썰’이다.

모 실장급이 승진대상자를 상대로 금품을 요구하고 이를 받아 군수 측근 A씨에게 전달하는 과정을 거친다는 의혹이다.

또한 관급자재 납품계약과 관련 군수 또는 A씨가 특정업체를 지정해야 계약이 가능하고 최근 업체 지정을 해 주지 않아 관급자재 발주계약이 밀려 있어 담당들이 난처한 상황에 몰렸다는 아주 구체적인 정황들이다.

선거 기간 동안 자신을 향한 이같은 의혹에 대해 ‘흑색선전’이라며 사실 자체를 부정하는 모양새를 만들지 않기 위해서라도 정확한 조사가 이뤄져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아무쪼록 선거 기간 동안 후보들을 향한 모든 ‘썰’들이 실체가 있는데도 선거가 끝나면 묻혀버리는 과오가 이어지질 않길 바란다.

 

 

김영란 기자  tok6577@naver.com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