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FINA, 2019광주수영대회 남북 참여하는 평화대회로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의 메시지를 발산하는 대회로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내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도 '스포츠 이상의 평화대회'로 진행될 전망이다.

광주시는 12일 국제수영연맹(FINA)이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민주 인권 평화의 도시다운 위상을 반영할 수 있는 '스포츠 이상의 평화대회로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밝혔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이날 "국제수영연맹(FINA) 홀리오 마글리오네 회장이 '적절한 시기에 광주를 찾아 대회 준비상황을 살피고 광주수영대회가 국제적 평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자격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찾은 홀리오 회장은 "평창올림픽이 남북화해 분위기를 넘어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는 올림픽이 돼 기쁘고 감격스럽다"며 "이 기운을 내년 수영대회로 이어갈 수 있도록 FINA와 광주가 긴말하게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윤 시장은 홀리오 회장이 전방위적인 노력을 통해 북한 선수단의 수영대회 참가도 반드시 성사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자리를 함께 했던 샘 람사미 FINA부회장의 "평화도시 광주가 국제적으로 많은 기여를 하는 만큼 내년 대회 또한 평화의 물결 속으로의 이념을 실현하는 장이 될 것으로 믿는다"는 말도 전했다.

윤 시장은 "광주에서부터 시작된 평화의 물결이 인류 평화의 시대를 열 것으로 확신한다"며 "U대회 개폐막식 때 비워두었던 북한 선수단의 자리가 2019년 수영대회 때는 반드시 가득 채워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7월 12일부터 8월 11일까지 선수와 임원 등 1만5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31일간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 등 광주와 전남 일원에서 치러진다.

정인서 기자  jisnews@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