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도, 먹거리 해양수산 특성 살린 국가기관 분원 유치

전남도가 도민의 주요 먹거리인 해양수산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가기관 유치전에 나섰다.

8일 전남도에 따르면 타 지역에 비해 비교우위를 자랑할 만한 해양수산자원을 자원을 특성화시키기 위해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분원, 해경 서부정비청, 김 산업연구소, 해양과학기술원 서해연구소, 수산개발원 분원, 해양박물관 등 6개국가기관 분원을 유치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지난 1월 분원 유치를 위해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에 들어갔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유치 건의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최근에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업무협약을 하고 전남 선박·해양 산업 기술개발 지원 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1976년 개소해 친환경 미래 선박 기술, 해양플랜트 엔지니어링 기술 등을 연구한다.

해경서부정비청과 관련해서는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마치고 2천578억원을 들여 목포 신항 15만6천여㎡에 건립한다는 청사진도 내놓았다.

전남도는 해양과학기술원 서해연구소, 수산개발원 분원 유치를 위해 광주전남연구원에 용역을 맡기기로 했다.

해양박물관에 대해서도 지난해 말 용역에 들어가 기재부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에 포함되도록 힘쓸 방침이다.

김 산업연구소는 목포 대양 산단에 조성 중인 해양수산 융복합 벨트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되 기관 신설보다는 국립수산과학원 산하 해조류 연구센터의 기능을 확대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