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소비자
김영란법 개정, 유통업계 설날 매출 톡톡 튀어일부 소비자는 다소 부담 늘어 아쉬워해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 개정 이후 처음 맞는 설날 선물용품 판매가 늘면서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는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내산 농·축·수산물 선물가액을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상향조정하고, 유통가에서도 관련 선물세트들을 발 빠르게 기획한 결과로 보여진다.

롯데백화점 광주점의 경우 선물세트 본 행사를 시작한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5일까지 선물세트 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설 직전 같은 기간에 비해 28.5% 신장했다고 말했다.
특히 개정 관련 대상상품군인 축산이 85.7%, 수산 38.4%, 청과가 30.5% 증가하는 등 신장을 이끌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선물상품 구매 금액대의 변화도 김영란법 개정 효과가 크게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지난해 10만원 이하 금액대의 세트상품 매출구성비는 전체 매출구성비의 38.1%에 불과했지만, 이번 설에는 42.7%로 무려 4.6%나 올라갔다. 

특히 10만원 이하의 농·축·수산물 선물세트는 전년대비 72.5% 신장하였다.

롯데마트 광주 상무점 역시 이번 설 세트 실적이 38.3% 신장했으며, 10만원 이하 세트 신장율이 100.4%라고 말했다.
 
특히 유통업계들은 김영란법 첫 시행 후 직격탄을 맞았던 농·축·수산물 상품들을 중심으로 ‘가성(假性)비’ 및 ‘가심(假心)비’ 상품을 발빠르게 기획하는 등 소비자들의 구매심리를 자극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반면 일부 소비자들은 김영란법 덕분에 설물 구입부담이 다소 줄었었으나 다시 늘게 되어 지출규모가 커진 것에 대한 아쉬워했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