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선거
서대석, '사람사는 세상' 만들고파 광주 서구청장 출마

"'사람사는 세상'을 서구에서 실현해보겠다는 꿈을 한시도 잊지 않고 살아왔다"

서대석 광주과학기술진흥원 원장은 6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서구청장 출마를 공식선언하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후보경선에 도전한 서 원장은 "서구에는 광주의 행정 금융 경제 사회 문화 등 거의 모든 기능이 집중돼 있지만 항상 다른 구에 비해 발전이 뒤처졌다"며 "미래를 위한 혁신보다는 관료주의 행정에 치우쳐 지역발전이 더디기 때문이다"고 분석단했다.

그는 "이제는 우리도 바꿔야 하고 과감한 혁신을 실천할 수 있는 사람에게 단체장을 맡겨야 한다"며 "2010년 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1천표 차이로 아쉽게 졌고 2012년 서구을 국회의선거는 야권연대에 따라 통합진보당에 후보를 양보한 뼈아픈 기억이 있다"며 유권자들의 표심은 무엇보다 소중하다고 강조했다.

서 원장은 "서구의 숙원 사업을 가장 빨리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로 감히 자부한다"며 "공직자들과 협치와 소통으로 지역현안을 올바르게 해결할 기회를 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공약사업으로 “주민통합, 구도심 공동화 해소, 탄약고 부지 활용방안, 중앙공원 국가공원 지정, 도시철도 2호선 구민의견 반영, 노인복지센터 유치” 등을 제시했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