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정도 천년’ 전남 관광객 5천만 유치 ‘눈앞’SRT 증편·‘남도 한바퀴’ 호평 속 해외 마케팅 다변화로 눈길

‘전라도 정도 천년’과 ‘2018 전라도 방문의 해’를 맞아 전남 관광객 5000만 명 실현을 위해 전남도가 뱔벗고 나섰다.

▲ 전남 관광지 순환버스 '남도한바퀴'<사진=전남도>

1일 전남도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전남 방문 관광객은 4278만 명으로, 관광객 수가 처음으로 40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는 관광지 호감도 광역부문 2위, 여름 휴가지 종합 만족도 3위를 랭크하면서 이를 계기로 국내외 관광객 유치 마케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전남도가 이처럼 국내 관광 명소로 새롭게 거듭나고 있는 것은 수서발 SRT 증편으로 인해 접근성이 개선되고, ‘남도 한바퀴’가 명품 여행상품으로 자리잡으면서 전국 브랜드화에 성공한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남도 한바퀴’에 대한 프로그램을 다양화해 1박2일과 섬 투어 등을 운영한 결과 참가자 수가 전년보다 45.4%가 늘어났다. 평균 탑승 인원이 역대 최고인 대당 32.3명, 탑승자 수 3만1439명을 기록했다.

반면, 사드 갈등에 따른 중국의 한국 여행상품 구매 금지로 중국발 전세기와 크루즈, 무안공항∼중국 정기 노선이 중단되면서 해외 관광객은 줄어들었다.

그 대안으로 전남도는 해외시장 다변화 마케팅에 주력한 결과 지난해 연말과 올해 일본과 타이완에서 크루즈와 전세기 관광객이 입국하면서 해외 관광객 방문에 청신호를 보이고 있다.

이와함께 전남도는 ‘전라도 대표관광지 100선’을 활용한 명품 여행상품과 스탬프 투어를 오는 3월부터 운영하고, 관광지에 예술과 공연을 결합한 아트&버스킹으로 볼거리를 제공해 국내외 관광객들을 유치할 계획이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