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관전 포인트
장성수 전 도시철도건설본부장 '광산구청장 출마' 선언
   
▲ 광주시 대변인과 광주시 도시철도건설본부장을 지낸 장성수씨가 1일 광주시의회에서 광산구청장 출마를 선언하고 잇다.

장성수 전 광주시 도시철도건설본부장이 1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오는 6.13지방선거에서 광주 광산구청장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장 전 본부장은 "광산이 안고 있는 현안과 광산이 나아가야 할 발전방안을 누구보다 잘 아는 제가 광산구민과 함께 가장 살기 좋은 도시 광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정목표를 ‘청년 일자리 많이 만드는 광산구, 교육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광산구’로 설정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광산은 광주의 생존기반이며 미래를 담보하는 핵심 중의 핵심자치구이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며 구 전체 면적의 절반이 그린벨트로 묶여 있는 점, 열악한 교육 문화환경 등을 시급히 해결해야 할 현안으로 꼽았다.

이를 위해 광산구정의 목표 달성을 위한 공약을 밝혔다.

먼저 주민과 함께 청년일자리를 위해 개발제한구역의 합리적 조정으로 도시균형개발, 평동·하남산업단지내 광주형일자리 시범도입, 개발제한구역내 농촌지역의 관광자원화, 광주송정역세권 대폭 확대, 평동 포사격장 대단위 위락시설 유치 등을 제시했다.

둘째, 한전공대 적극 유치 및 명문사학 유치, 기업과 연계한 교육환경 개선, 전투비행소음 해소, 광산교육지원청 원상회복 등으로 주변 교육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셋째, 주거환경이 편한 광산을 만들기 위해 시립 문화·복지시설 유치, 송정역 환승센터 유치, 황룡강생태공원조성, 1인1개 취미활동 등을 내세웠다.

넷째, 주민소통과 섬김 행정 실현을 위해 권역별 구청장 소통 방을 신설 등의 내용을 담았다.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청장 후보 경선에 나설 예정인 장 본부장은 중앙당의 기초단체장 전략공천 방침에 대해 "광산뿐 아니라 광주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전략공천으로 엄청난 부작용을 겪었던 곳"이라며 "지역민이 수긍하기 힘든 전략공천은 오히려 당을 어려움에 부닥치게 만들 것이다"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장 전 본부장은 "광산구청과 광주시청에서 36년 공직생활을 보낸 제가 광산을 위한 진정성 있는 적임자"라며 "광산의 큰 머슴, 큰 일꾼으로서 오늘의 문제를 시원하게 해결하고 광산의 내일을 활기차게 열겠다"고 밝혔다.

광주 광산구 출신인 장 전 본부장은 광주시 대변인과 시 도시철도건설본부장 역임했으며 공직 후배들을 위해 지난해 명예퇴직했다.

정인서 기자  jisnews@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