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사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공모 5번째 무산문화부 “지역 여론 과열 보류…亞문화수도 조성위원장·亞문화원장 공석 장기화

개관 2년째 공석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문화전당)의 초대 수장을 선임하기 위한 다섯 번째 전당장 공모도 결국 무산됐다.

4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실시한 5차 공모에서 적격자가 없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과열된 지역 여론을 고려해 문화전당장 선임 절차를 잠정 보류 했다.

이에 따라 문화전당은 당분간 방선규 전당장 직무대리체제로 운영된다.

이에 앞서 지난해 9월부터 5차 전당장 공모를 진행한 인사혁신처는 서류전형과 면접을 거쳐 3명 후보를 11월 문체부에 추천했다. 하지만 서류전형조차 이뤄지지 않은 시점에서 후보자 압축설, 내정설이 나돌았다.

특히 5월 단체와 예술인 단체들이 특정 인사에 대한 반대성명을 내거나 지지선언을 하는 등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지역에서 갈등을 빚어왔다.

문화전당은 광주를 아시아문화의 중심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핵심거점이다. 지난 2015년 11월 문을 열었으나 지금까지 초대 전당장을 뽑지 못해 2년 이상 전당장 직무대리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이로 인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위원장은 지난해 3월, 아시아문화원장은 지난해 11월 임기 만료됐으나 선임되지 않고 있어 수장 공백으로 인한 업무 공백이 심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