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사진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개폐회식 '빛과 물' 컨셉으로총감독 윤정섭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 위촉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폐회식이 기대된다. 예술성을 가미한 제법 볼만한 개폐회식의 총감독으로 윤정섭(67) 한국종합예술학교 명예교수가 위촉됐기 때문이다.

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는 3일 윤 명예교수가 국제행사 기획·연출 능력과 역량, 다양한 무대경험 등을 높이 평가해 총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그는 광주세계수영마스터즈선수권대회 개·폐회식도 함께 맡는다.

조직위는 총감독 선정을 위해 기획·연출, 연극, 음악, 뮤지컬, 미디어 등 각계 전문가 등으로 총감독추천위원회를 구성했으며 14명의 후보자 중에서 선임했다고 덧붙였다.

새로 선임된 윤 총감독은 서울대 미대를 졸업한 후 1978년부터 17년간 문화방송 무대디자이너, 한국 TV디자이너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다.

윤 교수는 연극, TV, 각종 이벤트의 무대디자인과 애니메이션 디자인, CF 아트디렉터, 연출 등 다방면에서 활동했다.

1989년 연극 '사의 찬미'로 미술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백상예술대상, 청룡영화상 기술상, 한국뮤지컬대상 무대미술상 등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은 무거운 물, 옷굿-살 등 연극 연출과 얼음강, 터미널 등 무용 연출 작품도 있다.

국제규모의 행사로는 여수엑스포 해상쇼, 스페인 사라고사EXPO 한국관 감독, 2002FIFA 월드컵 전야제 미술감독 등 매머드급 국제행사 연출 경험이 있다.

윤정섭 총감독은 "세계적인 스포츠 행사인 광주세계수영대회 개·폐회식 총감독으로 선임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빛과 물의 도시인 광주의 특성이 잘 드러나는 성공적인 행사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개·폐회식 3가지 원칙으로 평화와 화합의 광주정신과 물과 수영 등 인류 보편성을 어떤 메시지로 전달할지, 광주와 세계의 만남을 어떻게 강조할지,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공존하는 새로운 트렌드 공연을 어떻게 준비할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윤장현 광주수영대회 조직위원장은 "윤 총감독은 풍부한 연출 경험과 탁월한 무대 능력을 토대로 지구촌 수영인에게 잊히지 않을 꿈과 열정의 무대를 만들어 주고, 한국의 문화와 광주의 브랜드 가치를 전 세계에 역동적으로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DIVE INTO PEACE(평화의 물결속으로)'를 슬로건으로 2019년 7월 12일부터 7월 28일까지 17일간, 2019광주세계수영마스터즈선수권대회는 2019년 7월 29일부터 8월 11일까지 14일간 남부대수영장 등에서 펼쳐진다.

정인서 기자  jisnews@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