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입시
학생 복지예산은 담임교사 '쌈짓돈'...남편 안경,피자 구입’

광주 초등 여교사가 학교 생활이 힘든 학생들에게 사용해야 할 복지예산을 사적으로 악용한 사실이 드러나 도덕적 충격을 주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 모 초등학교 담임교사 A(여)씨는 자신의 집에서 피자를 사먹는 수법으로 '희망교실' 복지예산 50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28일 드러났다.

희망교실은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의 대표적인 교육복지 사업이라는 점에서 도덕적 비난을 사고 있다.

교사가 멘토로 나서 교육 소외 학생이나 학교부적응 학생, 그 밖에 도움이 필요한 학생 등을 위해 한 학급당 50만원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를 여교사가 '주머니 쌈짓돈'으로 여긴 셈이다.

A교사는 지난 3월 학기 초 또래 상담, 레크리에이션, 사제동행 외식문화 체험, 물품지급 수호천사 등 희망교실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프로그램 사업비 50만원을 타낸 뒤 단 한 푼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대신 남편 안경 구입과 자신의 집에서 먹을 피자를 구입하는 등 모두 사적인 용도로 사용했다.

더욱 가관인 것은 A교사는 희망교실 프로그램을 토요일에 하겠다고 신청해 추가근무수당 18만원도 받아냈다.

A교사의 비리는 이달 초 학생들의 문제 제기로 드러났다.

교육청은 A교사에 대해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고 50만원에 대한 징계부과금 250만원과 토요일 초과근무수당 18만원의 두 배인 38만원도 부과 또는 회수할 방침이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올해 1, 2차에 걸쳐 6839개 희망교실을 선정했으며 총 32억2780만원을 지원했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