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여수서 걸린 4.2m 밍크고래 5천500만원에 팔려

전남 여수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잡혀 5500만원에 팔렸다.

▲여수서 잡힌 4.2m 짜리 밍크고래<사진=여수해경.

28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오후 2시 40분께 전남 여수시 남면 연도 동쪽 500m 해상에서 조업하던 Y호 그물에 밍크고래 1마리가 죽은 채 걸려 있는 것을 선장 박모(60)씨가 발견, 돌산 해경파출소에 신고했다.

해경은 포획 흔적이 없고 혼획(混獲·어획 허가 대상 종에 다른 종이 섞여서 함께 잡히는 것)됐다는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 감별 결과에 따라 처음 발견한 박씨에게 고래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혼획된 밍크고래는 길이 4m20cm, 둘레 2m30cm 크기로 울산수협에 5천500만원에 위판됐다.

박어진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