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광주시의회, 일몰제 공원부지 매입비 대폭 증액광주시 "지방채 발행 예산 확보" 재정부담 난색

광주시의회가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비한 공원부지 매입비를 시 예산안보다 무려 550억원이나 증액했다.

5일 광주시와 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에 따르면 내년도 시 환경생태국 예산안 심사에서 도시공원 부지 매입비를 애초 100억원에서 550억원을 증액, 650억원으로 의결했다.

광주시는 일몰제 대상 도시공원 25곳 중 10곳은 민간공원 개발방식으로, 나머지 15곳은 매입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공원부지 총 매입비 2천100억원 중 1천600억원은 시유지 등을 매각해 조성하고, 나머지는 올 100억원을 포함한 예산을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하지만 시의회 환경복지위는 도시공원 추진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에서 시유지 매각 불가 입장을 내는 등 반대의견이 많아 1천600억원 확보가 어렵다며 3년간 부지 매입비로 매년 650억원씩 확보해야 하는 만큼 내년 예산안에 이를 반영하고 필요하다면 지방채를 발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진숙 위원장은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한 광주시의 대책이 너무나 안이하다"며 "650억원을 당장 마련하기 어렵다면 반드시 내년 예산에 반영돼야 한다는 점도 부대의견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광주시의 빚 규모가 이미 1조원에 육박한 상황에서 지방채 발행도 쉽지 않아 난색을 표하고 있다.

참고로 내년 시 지방채 발행 한도액은 1천62억원으로 이 가운데 이미 600억원을 발행한 상태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