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광주 도시디자인 방향성 모색 주목해야
   
 

문화도시 광주의 디자 수준을 가늠해볼 수 있는 국제적인 디자인포럼이 열린다.

국내외 도시디자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5일부터 7일까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지에서 '2017 국제도시디자인포럼'을 연다.

이번 행사는 '사람과 문화가 있는 도시디자인'을 주제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광주시 도시디자인 자문관으로 활동하는 쿠니요시 나오유키(Kuniyoshi Naouki) 일본 요코하마시립대 교수 제안으로 마련됐다.

첫날인 5일에는 국내외 초청인사가 광주폴리 등 광주의 대표적인 도시디자인 사례를 현장에서 살펴보는 도시디자인 투어를 한다.

개회식은 포럼 두 번째 날인 6일 오전 10시30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 콘퍼런스홀에서 열린다.

윤장현 광주시장의 광주 도시디자 철학·비전에 대한 발제와 쿠니요시 나오유키 교수의 포럼 소개, 미국 'Creative Community Builders' 대표인 톰 버럽(Tom Borrup) 기조강연이 이어진다.

전체회의Ⅰ에서는 '도시경관에 문화를 담다'를 소주제로 크리스티앙 피에르 바흐드 'PARAFE' 대표, 박병규 서울과학기술대 건축학부 교수, 이정형 중앙대 건축학과 교수 등이 나와 토론한다.

전체회의Ⅱ에서는 '보행문화를 도시에서 찾다'를 주제로 유르겐 로즈만 국립싱가포르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오다지마 테츠로우 일본 요코하마시청 공무원, 김기호 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 등이 세계 주요 도시의 도시보행 환경 현황,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

마직막 날에 열리는 전체회의Ⅲ는 전체회의Ⅰ과 Ⅱ의 주제와 관련 있는 광주시 현안을 다룬다.

이 자리에서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권 보행네트워크 기본구상안, 광주호를 포함한 무등산 권역 경관형성 방향, 마을재생사업인 양동 새뜰마을사업 등을 논의한다.

이번 포럼을 통해 디자인도시를 천명했던 광주시의 미래 디자인, 인본적 도시디자인의 방향성에 대한 어떤 관점이 나올지 주목된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