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 새해 예산안 처리 본회의 저녁 9시로 연기

내년도 예산안 처리의 법정시한인 2일 정오를 지난 가운데 여야 원내대표가 최종 담판에 들어갔다.

여야 회동에는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 정책위의장 등 '2+2+2 회동'에 정세균 국회의장과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도 합류했다.

정 의장은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 개최를 오후 9시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른바 '국회 선진화법'인 개정 국회법에 따라, 예산안과 예산 부수법안 심사는 11월 30일까지 완료되지 않을 경우, 12월 1일 본회의에 자동 부의되게 된다. 다만 국회의장과 여야가 합의할 경우 조정할 수 있다.

여야 3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부터 다시 '2+2+2 회동'을 열고 세부적인 이견을 조율하고, 원내대표 회동에 들어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당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예산안 협상 관계로 오늘 의원총회 및 본회의는 연기됐다”며 “본회의 시간이 결정되는 대로 추후 공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야는 공무워 증원 등 쟁점 예산을 놓고 이견을 좁히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