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옛 광주교도소 5·18암매장 조사 안전점검 위해 일시중단

옛 광주교도소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 발굴 작업이 안전점검 등을 이유로 잠시 중단됐다.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 발굴 작업이 진행중인 옛 광주교도소<사진=방송화면 캡처>

5·18기념재단과 현장 총괄을 맡은 대한문화재연구원은 14일 옛 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암매장 추정지 발굴 작업을 위해 1구간 추가 조사 지역 도로 표면 콘크리트 포장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지반 불안에 따른 안전 조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작업을 멈췄다고 밝혔다.

대신 현장 안전점검과 함께 또 가장 유력한 암매장지로 지목했던 1구간에서 아직 별다른 발굴 성과를 얻지 못한 만큼 2구간 조사를 신중하게 준비하기로 했다.

앞서 재단과 연구원은 북쪽 담장을 따라 언덕길 형태로 이어진 전체 길이 117m 발굴 지역에서 2구간 40m와 1구간 추가 조사 지역에 대한 기초 굴착에 지난 6일부터 착수했었다.

재단과 연구원은 언덕길 아래쪽 교도소 동북쪽 모퉁이에서 시작하는 1구간 40m에 대한 발굴 조사는 지난 10일 마쳤으나 암매장 흔적을 찾지 못했고, 25∼100㎝ 깊이로 분산된 8개 배관 줄기와 생활 쓰레기 등만을 발견했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