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檢, 현 청와대 수석비서관 '금품로비' 수사

검찰이 문재인 청와대 수석비서관의 금품로비 사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하 국회의원 출신으로 현직 청와대 수석 A씨가 지난 2015년 비서관이었던 윤모씨 등이 롯데 측으로부터 수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다.

문재인 정부 들어 검찰의 수사가 현직 청와대 인물로 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수사는 최근 롯데홈쇼핑 측에서 나온 상품권 등 일부가 윤씨를 포함한 A씨의 전직 보좌진들에게 들어간 흐름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롯데홈쇼핑 측이 2015년 4월 재승인을 받기 이전부터 윤씨 등에게 재승인 관련 로비를 위해 금품 수천만원씩 총 수억원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산업 관련 협회장도 오랜 기간 맡았다.

특히 검찰은 최근 윤씨 등의 금품수수 사실을 잘 아는 업계 인사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금품수수 정황과 관련한 진술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한 정부 고위관계자가 A씨를 '농단 세력'으로 지목해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박어진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