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의회 사진
윤장현, 이름뿐인 명품강소기업 '어찌 하나!'
   
▲ 유정심 광주시의원

광주의 대표적인 중소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광주시가 지정한 명품 강소기업들이 폐업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옮겨가는 일이 비일비재한 것으로 지적됐다.

결국 윤장현 시장이 내걸었던 일자리 창출을 위한 100대 명품강소기업 육성이라는 핵심공약이 채우기에만 급급해 주먹구구식 관리를 했다는 비판이다.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유정심(남구2, 국민의당) 의원은 6일 시 일자리경제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전국 최하위 수준인 1인당 지역내 총생산(GRDP) 지표 등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의 하나로 시가 100대 명품 강소기업 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선정과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시가 작지만 강한 지역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정 관리하는 명품강소기업이 이처럼 '허점 투성이'란 날선 지적이었다.

유 의원이 밝힌 내용을 보면 2015년 1월초 제1기 명품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J사는 선정 후 같은 해 4월부터 6월 사이에 경영진단과 컨설팅을 지원했으나 6개월 뒤인 2015년 12월말 폐업했다. 이 업체는 1년반 이지난 올해 7월에야 명품 강소기업에서 제외됐다.

지난해 6월 제3기 명품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K사와 S사도 선정 5개월만인 지난 1월 각각 경기도 시흥과 전남 나주로 이전했다.

2015년 12월 제2기 명품강소기업으로 지정됐던 J테크는 올해 6월말 폐업, 7월에 선정 및 취소를 위한 위원회가 열렸으나 취소 대상에서 제외되지 않아 여전히 명품 강소기업으로 남아있다.

유 의원은 "경영 진단과 컨설팅을 지원한 업체가 불과 6개월 만에 폐업하고 폐업한 업체를 여전히 명품 강소기업으로 분류돼 있는 것은 문제"라며 "기업이전을 위한 주식회사 정관 변경, 기업 부지 확보, 공장 건축 등 동향 파악도 없이 선정한 것은 먹튀 논란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질타했다.

유 의원은 "윤장현 시장의 핵심공약이었던 명품강소기업 육성사업이 100대 기업이라는 성과 채우기에만 급급했다"고 질타했다.

의무구매도 도마에 올랐다. 유 의원은 "시가 지난 3년 간 조명, 가로등, 신호등의 경우 57억원 어치를 관급 구매했음에도 명품 강소기업으로부터는 고작 6억여원만 구매했고, 공기순환기의 경우 일반 관급구매 대비 명품 강소기업 제품 구매액은 7.75%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명품강소기업 육성사업은 광주시가 최근 3년간 26억5천만원을 들여 광주에 본사 및 주사업장을 둔 중소업체를 대상으로 매출액 증가율·투자비율 등을 심사해 업체 100개를 선정하고 경영진단·컨설팅·기업 맞춤형 사업 지원을 하고 있다.

손경종 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선정 취소에 대한 조례가 뒤늦게 제정되면서 지정 취소가 늦어진 측면이 있고, 의무구매의 경우 명품 강소기업 제품의 우수성에 대해 회계과에 통보하고 적극 구매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일부 한계가 있었다"고 답했다.

또 "명품 강소기업 대부분이 대기업 협력업체여서 관급 자재를 납품하지 않는 곳이 많고, 여성기업이나 장애인 제품과 달리 명품 강소기업 제품은 의무구매 규정이 마련돼 있지 않아 애로사항이 있다"고 덧붙였다.

정인서 기자  jisnews@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