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복지
광주 법정 감염병 건수 올들어 3천건 넘어
   

법정 감영병은 치료가 어려워 국가적으로 관리해야 할 전염병이다. 그만큼 치료가 어렵고 확산효고가 크기 때문이다. 이러한 법정 감염병 발병 건수가 올해 광주에서만 3천건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광주시 올해 법정 감염병 발생현황 등에 따르면 A형 간염 등 1군 감염병 66건을 포함해 4군 감염병까지 모두 3천320건에 달했다. 지난해 발생 건수는 4천399건이다.

군별(群別)로 1군은 A형 간염 66건·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11건 등 87건이다.

2군은 수두가 1천756건으로 가장 많고 유행성이하선염 681건·폐렴구균 5건 등 2천460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3군은 성홍열 708건·쯔쯔가무시증 34건·말라리아 9건 등 767건이며, 4군은 댕기열과 큐열, 라임병 등 6건이다.

법정 감염병에 의한 사망자는 지난해 2명에 이어 올해 2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1일 질병관리본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상훈(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긴급상황센터와 감염병관리센터·질병예방센터가 각각 관리하고 있는 법정감염병 117개 중 32개는 치료제가 없었다. 

제1군 감염병 중에는 장출혈성대장균과 A형간염이 치료제가 없으며, 2군 감염병의 경우는 홍역, 유행성이하선염, 풍진, 폴리오, 일본뇌염, 수두가 치료제가 없는 감염병이다. 

또 3군에서는 공수병, 신증후군출혈열, 크로이츠펠트-야콥병이 4군에서는 황열, 뎅기열, 바이러스성출혈열, 두창, 보툴리눔독소증,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웨스트나일열, 신종감염병증후군,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진드기매개뇌염, 치쿤구니야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지카바이러스감염증 등 13개 치료제가 없는 감염병이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