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송기석, "네이버가 선거 여론 조작" 주장해

네이버가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특정 후보의 불리한 내용은 감추고 상대후보의 문제는 계속 노출시키는 방식으로 선거여론을 조작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광주 서구갑)은 30일 국감자료를 내고 "네이버가 지난 5.9 대선을 앞두고 특정 후보에 유리하도록 실급검(실시간급상승검색어) 순위 조작 및 자동완성기능 오류, 양자 여론조사에서 이름을 빼는식(탈자)으로 도왔다"고 주장했다.

송의원에 따르면 네이버는 여론조사 상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접전 양상을 보이던 지난 4월 6일 30초 단위로 바뀌는 초기 화면 실시간급상승 검색어 1위에 '안철수 조폭'이 오후 1시29분부터 4시간38분이나 올라 있었다는 것이다.

또 아들(문준용)의 취업 특혜 의혹을 받던 문 후보는 같은 날 오후 5시21분부터 29분 동안 '문재인 아들' 등 불리한 연관 검색어가 노출되지 않고 문재인 이름만 검색됐다.

양자대결에서 안철수 후보가 8% 차이로 이기는 여론조사 결과(안50.7 문42.7)에서 '안'이라는 글자가 빠진 채(기사 탈자) 오전 7시10분경부터 출근시간 내내 모바일 초기 화면에서 노출시켰다는 것이다.

정인서 기자  jisnews@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