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광주 월산동 달뫼마당 생태휴식공간으로
   

한때 불법경작과 쓰레기 무단투기 등으로 오명을 안았던 월산근린공원이 산뜻하게 변했다.

장기 미집행 공원이었던 월산근린공원 내 6만6천여㎡ 규모가 생태전시관, 생태놀이터, 산책로 등으로 조성되어 도심 생태휴식공간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이 사업은 훼손된 지역을 다양한 유형의 생태공간으로 복원해 시민들의 앞마당 같은 휴식공간으로 조성하는 환경부 자연마당 공모사업을 통해 2015년부터 3년에 걸쳐 이뤄졌다. 총사업비는 35억원이 투입됐다.

광주시는 사업 지역이 공원인 점을 고려해 가시나무, 동백나무, 산벚나무, 상수리나무 등 토종나무를 심어 시민들이 생태환경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자연마당 입구에서 이어지는 산책로는 돌담길과 나무 울타리 길로 자연과 향수를 느끼고, 봄이 되면 돌담과 함께 활짝 핀 초화류의 경관을 만나볼 수 있다.

광주 도심이 한눈에 보이는 전망데크에는 원통형 나무의자 등 담소를 나누는 공간으로 꾸몄다.

풀잎목재그네, 경사놀이대, 숲속 오두막 등 친환경 생태놀이터와 나비 일대기 등을 볼 수 있는 생태전시관도 조성했다.

공원 내 돌, 나무, 나비를 주제로 한 조형물과 수목 평상, 그루터기 의자 등 친환경 소재로 탐방객 편의시설도 마련했다.

특히, 자연마당은 탐방 동선을 따라 자연석과 야자 매트, 황토 등 다양한 바닥재를 깔아 탐방객에게 바닥재별로 걷는 즐거움도 준다.

광주시 관계자는 18일 "달뫼 자연마당은 자연을 느끼며 광주 도심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으로 새로운 생태 휴식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