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살처분 7500만마리, 2조2000억원 보상2011년 후 7년 동안 조류인플루엔자 최다...지방비도 930억 지출

2011년 이후 7년 동안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발생에 따른 살처분 보상금이 무려 2조2000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안산 상록을)이 11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구체역, 조류인플루엔자(AI), 브루셀라, 소결핵병 등 가축전염병 사전예방 및 초동방역에 실패하면서 2011년 이후 올해까지 7년 동안 살처분한 가축의 수는 7472만6629마리에 달하고 있다.

연도별로 살처분 가축 수를 보면 2011년 938만4702마리, 2012년 3만1502마리, 2013년 6만4554마리, 2014년 1453만8632마리, 2015년 502만9938마리, 2016년 2692만5471마리, 2017년 1875만1840마리 등으로 집계됐다.

 

가축전염병별로 보면 조류 인플루엔자가 7146만3589마리로 가장 많고 구제역(309만9463마리), 소결핵병(2만8598마리), 브루셀라(2만2777마리), 사슴결핵(5468마리), 돼지열병(900마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따라 정부가 7년 동안 농가에 지급한 보상금은 2조1971억원에 이른다. 여기에 지자체가 지방비로 별도 지급한 보상금도 2015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 926억6400만원에 이른다.

국비로 지급된 보상금을 가축전염병 종류별로 보면 구제역이 전체 보상금지급액의 72.8%를 해당하는 1조599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조류인플루엔자 4179억원, 소결핵병 927억원(사슴결핵 포함), 브루셀라 497억원, 돼지열병 21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가축전염병 발생에 따른 살처분 가축 매몰지가 늘어나 2014년 이후 새로 조성된 살처분 가축 매몰지를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305곳으로 가장 많고 전북 280곳, 전남 220곳, 충남 181곳, 충북 168곳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국 매몰지는 1250여개에 이른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