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 공연 현장 감동 기대되나

단순한 2차원적인 화면이 아니라 초고화질로 생생한 현장감동을 느길 수 있는 공연을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이른바 '삭온스크린'이다.

광주문화재단은 서울 예술의 전당과 연결하여 12일과 25일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에서 '10월의 삭온스크린'을 진행한다.

이에따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한 수준높은 공연들을 광주에서 영상으로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삭온스크린'은 다양한 각도에서 10대 이상의 카메라로 촬영된 초고화질 영상을 생동감있게 편집, 현장의 생생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서울 예술의전당 영상화 사업이다.

12일 오전 11시에는 서울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를 현장 생중계로 상영한다.

11시 콘서트는 '오페라 갈라' 무대로 피아니스트 조재혁씨가 해설을 맡고, 지휘자 민정기씨의 지휘로 군포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연주한다. 소프라노 박현주, 테너 김동원, 메조소프라노 추희명, 바리톤 한규원씨가 함께 한다.

25일 오후 7시에는 10월 '문화가 있는 날'에 맞춰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 공연 영상을 즐길 수 있다.

지젤 영상은 지난 2014년 유니버설발레단 창단 30주년 기념 공연을 영상화한 것으로 현장의 감동을 그대로 만날 수 있다.

지젤은 숭고한 영혼을 지닌 지젤의 영원불멸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은 발레 공연으로는 드물게 전회 매진이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삭온스크린' 관람료는 무료이며 선착순 예약으로 각 상영당 100명을 초대한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