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굿모닝 양림, 100년의 역사와 놀자

'버들피리 소리 들려오는 가을 이야기'를 주제로 100년의 역사와 함께 노는 자리가 마련됐다.

근대문화유산을 품은 광주 남구 양림동 일원에서 펼치는 가을축제 '굿모닝 양림'이다.

13일 개막 15일까지 사흘간 이어지는 이번 축제는 양림동 역사, 문화, 인물, 근대유산 가치를 재조명한다.

양림동과 인연 맺은 화가들 작품, 100년 역사를 담은 사진 등 전시는 축제 개막에 앞서 오는 11일 마을 미술관 곳곳에서 문을 연다.

음악회, 오케스트라, 문화 난장, 통기타 연주, 재즈 페스티벌 등 공연이 축제 기간 무대에 모른다. 역사문화 탐방, 주제 여행, 시화 등 시민 체험 행사가 마련된다.

안도현 시인의 인문학 강좌, 전국 가을 시 낭송대회 등 특별행사도 만날 수 있다.

남구 관계자는 "근대역사문화 마을 양림동에서 가족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분위기를 만끽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