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분필로 그려본 전남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

‘검은 땅위에 하얀 수묵화’, 분필로 길바닥 위에 그린 한국화를 말한다.

‘2017 전남국제수묵프레비엔날레’ 사전행사의 하나로 30일 목포역 광장에서 전남예술고 학생과 교사 60명이 그리는 대형 수묵 콜라보레이션 행사이다. 사진 올려주세요

한가위를 맞아 전국 귀성객들이 모이는 목포역 광장을 화선지 삼아 하얀 분필을 사용해 대형 수묵화를 그리는  ‘검은 땅위에 하얀 수묵화’가 사람들의 시선을 끈다.

전남예술고 학생과 교사들이 함께 수묵화를 그린 후 픽사티브 등 고착제를 이용해 ‘2017 전남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 기간 동안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작품 제작은 오전 10시에 시작해 오후 늦게 가지 진행됐으며, 폭 2m, 길이 10m에 이르는 대형 작품 5점이 모여 폭 10m, 길이 50m의 대형 수묵화가 완성됐다.

이번 행사는 한가위에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역에서 내려 광장을 지나치면서 ‘예향 전남’의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는 미술관에만 작품이 있는 곳이 아니라 일상 어느 곳에서든 미술 작품이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의미도 담았다.

이날 행사는 미술 전공을 바라는 전남예술고 학생들이 주도해 진행한 것으로, 소치 허유의 노송도, 묵모란도, 남농 허건의 노송도를 어린 학생과 젊은 세대가 함께 그리면서 수묵화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

본 행사인 2017 전남국제수묵프리비엔날레는 오는 1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1월 12일까지 한 달간 목포시와 진도군 일원에서 펼쳐진다.

‘수묵의 여명– 빛은 동방으로부터’라는 주제로 목포문화예술회관, 노적봉 예술공원 미술관과 오거리문화센터, 진도 운림산방에서 펼쳐지는9개 나라 200여 작가가 참여한다.

지난 7월 국제행사 승인을 받은 2018년 전남국제수묵화비엔날레를 사전에 시연하는 행사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