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광주 양림동, 문화자원 연결하는 '문화예술 쉼터' 조성

광주 남구의 근대문화역사 공간인 양림동 지역에 '예술문화쉼터'가 조성되어 관광객과 주민들의 편의를 돕는다.

광주 남구는 27일 양림동 중심부에 예술문화쉼터를 건립, 양림동 지역을 찾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정보 제공과 문화관광자원을 연결하는 역할을 맡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술문화쉼터는 오는 12월까지 2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상 1층 규모의 한옥건물 형태로 지어진다.

또 건물에는 호랑가시나무 등 양림동에 조성된 숲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숲 화장실과 전시 공간이 들어서고 주변 환경까지 정비될 예정이다.

인근에 조성돼 있는 최승효 가옥과 이장우 가옥, 한희원 미술관 등 다양한 문화관광 자원과 연결되고 휴식터 공간으로 활용된다.

남구 관계자는 "예술문화쉼터는 양림동 지역에 부족한 관광 인프라를 채울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다"며 "주변 환경까지 정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