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공동체 인터뷰 뉴스 속 '人'물
김성재, "임시이사 파견 요청은 극약처방이다"
김성재 조선대 교수

조선대가 극약을 마시는 것일까? 조선대 내 갈등은 2기 이사의 임기가 끝났는네도 7개월여를 버티고 나가지 않고 국민공익형 이사제를 쟁취해야 한다는 세력들간에 접입가경의 형국을 보이고 있다. 이 혼돈의 상황에서 이사회에 반기(?)를 든 김성재 교수를 만 그의 '극약론'을 들어본다.<편집자 주>

“임시이사는 사실 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극약 처방으로 임시이사를 도입해 조선대를 회생시킨 다음에 정이사 체제로 전환하려는 것입니다.”

조선대 제2기 정이사 임기가 끝난 뒤로 3기 이사 선임에 따른 학내간 갈등, 이사회와 구성원간 갈등이 격화되면서 깊은 수렁으로 빠지고 있는 때에 김성재 '조선대학교 제2기 이사 즉각 퇴진 및 국민공익형이사회 실현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 대표(조선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임시이사는 국민공익형 이시 체제를 받아들이기 위한 한시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다.”고 의견을 밝혔다.

김성재 대표는 “우리가 원하는 교육부의 임시이사 파견 요구는 과거 정이사 체제 이전의 23년간 도입했었던 그런 임시이사 체제가 아니라 공익을 실현하기 위해 한시적인 임시이사이다.”며 “임기가 끝나고도 자리를 물러나지 않는 2기 이사를 청산하고 추방하려는 조치로 추진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임시이사의 기준도 교육부의 일방적인 파견이기보다는 다음에 도입할 국민공익형 이사의 기준에 맞춰 파견되길 바란다.”면서 “지역 기관 대표로 참여하는 임시이사는 당연직과 같은 개념으로 임기에 맞춰 참여하는 방식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대표는 제2기 이사는 임기가 끝났기 때문에 아무런 권한이 없는 조직일 뿐이며 학교 등에서 필요한 긴급사무처리만 할 수 있는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조선대가 오늘에 문제의 발단은 이렇다, 2기 이사가 임기가 끝났다. 정관대로라면 3명의 개방이사를 먼저 선임해야 한다.

개방이사를 선임하기 위해서는 이사회와 대학평의회의(이하 대평)측이 개방이사 추천위원부터 구성하고 이를 통해 개방이사를 추천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것이다. 교육부도 이같은 절차를 지키도록 기간을 정했다.

이사회에서는 개방이사 추천위원을 선임해 대평에 통보했으나 대평측은 그 추천위원들이 대학구성원들이 바라지 않는 추천위원이라면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대평의 추천위원을 내놓지 않았다.

이렇게 시간이 흘러갔다. 결국 지난 7개월여 동안 조선대 이사회 문제를 둘러싸고 먼저 해결해야 할 것이 3기 개방이사의 선임인데 대평은 이사회의 개방이사 추천위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구체제와 관련 있다’는 등의 이유로 거부한 채 시간을 끌었다.

결국 정관이나 제도적으로 볼 때 대평측이 ‘기한의 이익’을 상실한 책임을 져야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김 대표는 “소통의 부재로 인해 기한 안에 개방이사를 추천하지 못했다.”면서도 “대평의 책임이 아니라 이사회가 학교의 정체성과 구성원들이 바라지 않는 추천위원을 선임한 것이 잘못이기 때문에 이에 동의하지 않았던 것이다”고 항변했다.

범대위가 내놓은 유인물들을 보면 대학 정관과는 다르게 2기 이사회가 3기 이사회를 선출해서는 안된다거나 공익형 사립대는 조선대 미래 청사진의 하나라고 적시하면서 조선대 설립정신을 구현하고 구 경영진의 완전배제와 1.8항쟁의 학원민주화운동정신을 계승하는 등을 존중학 관철시킬 수 있는 인사로 국민공익형 이사로 추천할 수 있는 원칙을 제시했다.

현재 범대위에는 조선대학교, 조선대자치운영협의회 등 조선대 내 단체 9개와 전국대학민주동문회협의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11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정인서 기자  jisnews@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