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사진
이란 덕에 월드컵 본선행 무임승차한 ‘졸전’의 한국축구한-우즈베키스탄 0-0 무승부...이란-시리아 무승부로 본선 진출

한국 축구가 졸전에도 불구하고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행운을 안았다.

 ▲ 6일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전에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0-0 무승부를 기록했다.<사진=방송화면>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0시(한국 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4승 3무 3패를 기록, 본선 진출에 성공한 이란에 이은 조 2위로 러시아행 티켓을 따냈다.

한국은 전반 1분 만에 황희찬의 기습적인 왼발 터닝슛이 크로스바를 때렸다.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화끈한 공격 축구를 함으로써 시작은 상쾌했다. 전반 6분, 수비하던 김민우가 미끄러지며 날카로운 크로스가 골문을 향해 날아들었다. 전반 11분에는 코너킥에서 흘러나온 볼이 슈팅으로 이어지며 간담을 서늘케 했다.

그러나 홈팀 우즈베키스탄도 만만치 않았다. 강한 전방 압박을 통해 한국의 전진을 완벽하게 봉쇄하며 사력을 다했다.

전반 20분, 우리 수비가 압박 대신 박스 부근에 밀집하자, 아지즈백 타이다로프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때렸다. 가장 아찔한 슈팅이 날아들었다.

한국은 운 마저 따르지 않았다. 중앙 수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를 오가던 장현수가 부상을 당하면서, 전반 42분 만에 구자철과 교체됐다.
우리 대표팀은 전반 막판에 손흥민이 박스 안쪽에서 일대일 기회를 잡았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코너킥에 이은 황희찬의 오버헤드킥이 상대 골문을 위협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후반 12분에는 김민우-이근호-황희찬-이근호로 이어진 좋은 연계 플레이가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아쉽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한국은 후반 17분, 권창훈 대신 염기훈이 투입됐다. 염기훈의 크로스에 이은 김민우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에도 손흥민과 고요한이 박스 안쪽에서 좋은 기회를 잡아내는 등 한국의 분위기가 이어졌다.

후반 중반 이후 한국은 ‘노장’ 염기훈과 이동국을 투입하며 득점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지만 실패했다. 골대를 3번이나 때리는 등 운이 따르지 않았지만, 크로스의 정확도나 마무리 능력이 훨씬 더 부족했다.
아쉽게 득점에 실패한 채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같은 날 이란이 시리아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한국은 A조 2위를 유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9번 진출이라는 행운을 안게됐다.

한국의 2018 러시아행은 이란의 역할이 컸다. 본선 진출을 조기에 확정 지은 이란이 시리아를 상대로 패했다면, 한국은 B조 3위와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했을지도 모른다.

아무튼 우여곡절 속에 최종예선은 끝났다. 

▲한국팀을 이끄는 신태용 감독<사진=대한축구협회>

러시아월드컵 본선행의 기쁨은 나중 일이다. 이대로라면 본선에 가봐야 희망이 없다는 분석이 나오기 때문이다. 러시아로 향하기 전에 풀어야 할 숙제가 한둘이 아니다.

신태용 감독은 남은 기간 탄탄한 수비 조직력을 갖춰야 하고, ‘뻥축구’에 의존하는 공격도 개선해야 한다. 패스 정확도, 골 결정력, 연계플레이, 빌드업 등도 보완을 해야 한다.

특히 최종예선 원정 경기에서 단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