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사진 속 스토리
붉디붉은 자태로 스님을 유혹하는 ‘백련사’ 백일홍

[톡톡뉴스=박어진 기자] 꽃말은 '순결'이다. 100일 동안 붉디 게 피고 핀다고 해서 그 이름을 ‘백일홍’이라 부른다.

붉디붉은 자태로 100일을 피고지는 백련사 백일홍<사진=전남 강진군>

전남 강진군 도암면 만덕산 자락에 위치한 백련사 마당에 흐드러지게 핀 백일홍이 얼굴을 붉게 단장을 한체 활‘작 웃고 있다.

천년고찰 창 너머로 순결하게 피어있는 백일홍<사진=강진군>

천년고찰로 널리 알려진 이곳 산사의 토방에 서 있노라면 강진만의 푸른 물결과 논 사이로 벼 익는 소리가 나즈막하게 들려온다.  

박어진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