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LA올림픽 레슬링 금메달 함평의 김원기, 심장마비 별세

전남 함평 출신으로 LA올림픽 레슬링에서 금메달을 딴 김원기(55) 씨가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LA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원기씨 심장마비로 별세<사진=국방일보>

김 씨는 27일 오후 강원도 원주 치악산에서 아내와 함께 산행을 하던 중 갑자기 심장마비를 일으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1984년 LA올림픽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62kg급에서 한쪽 눈이 퉁퉁 부어오르는 부상에도 투혼을 발휘해 금메달의 영예를 안았다.

1986년 은퇴 후 영업사업으로 시작해 10년 넘게 보험회사를 다녔으나 빚보증을 잘못 서는 바람에 생활고를 겪기도 했다.

2009년 경희대에서 체육학 박사를 취득한 고인은 함평군 레슬링협회 회장을 맡아 후배 양성에 힘을 쏟아왔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저작권자 © 톡톡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