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도민 물 절약 참여로 절수 효과…지속 추진”

  • 즐겨찾기 추가
  • 2023.01.30(월) 12:18
전남
김영록 전남도지사 “도민 물 절약 참여로 절수 효과…지속 추진”
가뭄대책 보고회서 수도요금 감면과 농업.공업용수 확보노력 등 강조
  • 입력 : 2022. 12.09(금) 12:45
  • 김순봉 기자
[톡톡뉴스]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9일 가뭄대책 상황보고회에서 실국별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도민의 적극적인 물 절약 동참으로 생활용수와 공업용수 절수 효과가 뚜렷한 만큼 앞으로도 계속 물 절약 운동을 펼치자”고 강조했다.

또한 영산강 수계를 넓히는 등의 농업.공업용수 확보방안 마련도 당부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12월 현재 전남지역 주요 상수원인 주암.수어.평림댐 평균 저수율이 34.6%로 ‘심각’ 단계이고,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도 49.0%로 평년 대비 79.8%에 그치고 있다. 가뭄이 장기화하면 식수난 및 공업용수 부족, 농작물 피해 등 도민의 불편과 고통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가뭄 피해가 극심한 완도군 12개 읍면 중 금일읍, 노화읍, 소안면, 보길면 4개 읍면 5개 섬 지역에서 제한급수를 시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전남도는 도민이 가뭄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물 절약에 적극 동참하도록 전방위적 온.오프라인 홍보를 펼쳐 상당수 절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전남도는 그동안 물 절약 TV광고를 제작해 공중파 방송 저녁 시간대에 송출하고 있으며 ▲재난문자 발송 ▲누리소통망(SNS) 홍보 ▲민관합동 현장 캠페인 ▲플래카드 ▲전광판 ▲이통장회의 등을 통해 물 절약 동참 분위기를 조성했다.

그 결과 11월 한 달간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생활용수는 1일 6만 3천 톤(7.8%), 공업용수는 1일 5만 톤(7.4%)의 절수 효과를 보였다.

김영록 지사는 “도민의 적극적인 물 절약 참여로 물 사용량은 감소추세이나, 겨울철 가뭄 지속 시 지속적인 물 사용량 절감이 절실하다”며 “공업용수 확보를 위해 도내 기업의 물 절약 동참을 계속 홍보하고, 생활용수 절약 시 수도 요금을 감면해주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영산강 3.4단계 농업생산기반시설 조기 구축 등을 통해 농업.공업용수 확보에도 온힘을 쏟아달라”고 독려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가뭄이 심각한 완도와 신안에 병물 공급, 급수차 운반 등 음용수 가뭄대책을 추진했다. 농작물 가뭄 극복을 위해서도 관정개발, 배수로 준설 등 농업용수 개발비 54억 원을 지원했다.

이와함께 기업 후원, 재난관리기금 투입, 구호단체 협력 등을 통해 총 45만 병의 병물을 확보, 제한급수로 고통받는 주민들에게 안정적으로 식수를 공급하고 있다.
김순봉 기자
        김순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