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어린이 안전체험관 프로그램 확대 운영

  • 즐겨찾기 추가
  • 2022.08.19(금) 21:39
광주
광주시, 어린이 안전체험관 프로그램 확대 운영
5일부터, AI 신기술 활용한 실감나는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 추가
  • 입력 : 2022. 07.04(월) 14:22
  • 김명진 기자
체험형 교육콘텐츠
[톡톡뉴스]광주광역시가 어린이를 대상으로 체험형 안전교육을 제공하는 시청사 1층 ‘어린이 안전체험관’이 5일부터 새로운 프로그램을 추가 운영한다.

이번에 개발된 프로그램은 최근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올바른 손 씻기 체험을 하는 ‘마이크로 세균 로봇을 물리쳐라!!’(위생안전) ▲어린이가 직접 운전자 관점의 체험을 통해 안전 수칙을 습득하는 ‘마이크로 세균 로봇을 물리쳐라!!’(교통안전) ▲음성인식 인공지능(AI)으로 함께 배우는 ‘오늘은 내가 소방대장!!’(소방안전) 등이며, 키오스크를 이용해 게임형으로 체험할 수 있다.

이번에 추가로 제공되는 프로그램은 어린이 안전체험관 운영을 맡은 ㈜마로 스튜디오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GICON)의 ‘2021년 체험형 융합콘텐츠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신기술을 활용한 어린이 눈높이에 맞는 게임형 프로그램으로 개발하게 됐다.

지난 2015년 11월 문을 연 어린이 안전체험관은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 5~13세를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완강기와 비상탈출, 구조요청 신고, 지진, 승강기체험 등 총 13종의 체험형 교육콘텐츠를 운영해 올해 6월말까지 총 7만여 명이 참여했다.

체험은 무료이며, 시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으로 접수한다.

박남언 시 시민안전실장은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안전 체험교육 콘텐츠 보강을 통해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운 어린이 안전교육의 장으로 계속 혁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명진 기자
        김명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