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호 구례군수 "2022년 새해 극복·도약의 해 만든다"

  • 즐겨찾기 추가
  • 2022.05.24(화) 23:36
인터뷰
김순호 구례군수 "2022년 새해 극복·도약의 해 만든다"
수해배상 막바지, 예방사업 속도… 여순사건 평화공원 추진
생태관광‧친환경유기농업 인프라 조성… 신성장 동력 구축
  • 입력 : 2021. 12.31(금) 20:00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김순호 구례군수가 송년사와 신년사를 통해 전남 구례군의 2021년 성과와 2022년 새해 계획을 밝혔다.

2022년에는 생태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 4대 권역별 사업을 핵심군정으로 삼는다. 코로나19 방역과 수해 예방사업에도 만전을 기한다.

이외에도 친환경 유기농업복합타운과 자연드림파크 3단지 유치 등 친환경 인프라 조성을 핵심으로 꼽았다.

◆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85% 넘어, 수해 배상 막바지

김 군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구례군의 백신 접종률은 12월 22일 기준 1차 87%, 2차 86%, 3차 47%다.

군은 선별진료소를 신축하고, 보건의료 인력을 보강하여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로 피해가 장기화 되고 있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주로 포용정책을 펼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구례사랑상품권 연중 10% 할인행사를 추진한다. 기준중위소득 인상에 따라 7대 급여 보장수준을 대폭 확대하고, 1100여 명에게 직접 일자리를 지원한다. 대학생‧신혼부부‧다자녀가정에는 주거비와 대출이자를 지원하고 LH행복주택을 건립하여 저렴하게 공급할 계획이다.

수해 배상도 막바지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2021년 법률 개정과 손해사정용역을 마치고 중앙환경분쟁위에 1천억 원 규모의 환경분쟁조정을 신청했다.

공공시설 복구도 대부분 마무리 됐다. 재발 우려지역에 유역 단위 하천정비를 추진하고 배수펌프장을 설치하는 ‘지구단위 종합복구사업’도 단계별로 착공하고 있다.

구례소방서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실시설계에 들어가고, 섬진강 유역환경청이 구례에 신설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 천은사 상생의 길 개장, 화엄사 삼신불좌상 국보 승격

2019년 천은사 공원문화유산 입장료 폐지 협약에 따른 후속으로 추진된 천은사 상생의 길 조성사업이 2021년 3월 완료됐다. 산동면 탑정리 일원에 조성된 구례 수목원도 수해복구를 마치고 정식 개장해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구례 화엄사 목조비로자나불삼신불좌상은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됐다. 국보 제35호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은 5년여 간의 해체‧보수를 마치고 대중에게 개방됐다.

◆ 매천도서관‧공공도서관 이전 개관, 도시재생사업 속도 낸다

구례군이 운영하는 매천도서관과 구례교육지원청이 운영하는 구례공공도서관이 학교 밀집지역으로 이전 개관을 완료했다. 양 도서관 각각 총사업비 60억 원이 투입됐다. 매천도서관은 성인을 위한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하고 구례공공도서관은 유아, 어린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도시재생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군은 구례 옛 주조장을 리모델링해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완료했다. 읍사무소를 이전할 통합어울림센터와 복합광장 조성 사업을 착공했다.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수해지역의 노후주택을 수리하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구례군은 앞으로 153억 원 규모의 웰니스 복합센터를 건립하고, LH행복주택 건립과 수해지역 활성화를 골자로 한 도시재생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 여순사건 특별법 73년 만에 제정… 여순사건 평화공원 유치 나서

여순사건 73년 만에 특별법이 제정됐다. 김순호 군수는 “우리 구례는 여순사건의 아픔을 가장 오래 겪은 지역이자 가장 크게 겪었던 지역”이라고 강조하며 여순사건 평화공원을 구례에 유치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 생태관광‧친환경유기농업 도시 만든다… 4대 권역별 사업 본격 추진

군은 구례읍, 섬진강, 화엄사, 지리산온천 4대 권역을 중심으로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관광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구례읍 권역은 도시재생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골자로 정주여건을 개선한다. 통합어울림센터와 웰니스 복합센터 조성사업을 핵심으로 꼽았다. 전통시장은 관광형 시장으로 조성하고, 스마트 전통시장 시스템을 구축해 비대면 판로 확보에 나선다.

섬진강 권역에는 4개 시군이 함께 섬진강 통합관광벨트사업을 추진해 광역권 관광수요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수달생태공원과 생태화원을 개장하고, 스카이바이크‧스카이서퍼 등 이색적인 레저시설을 도입한다.

화엄사 권역에는 100만 관광객 유치 목표로 100억 원 규모의 ‘화엄사 블루투어 프로젝트’와 반달가슴곰 생추어리 조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지리산온천 권역에는 지리산정원 짚라인과 모노레일을 개장하고 2차 사업을 추진한다. 숲 테마 정원을 조성하고 숙박시설도 단계별로 확충한다. 기업 유치를 위한 ‘기업 스마트 로컬 거점 오피스 단지’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친환경유기농업 인프라 확충에도 박차를 가한다. 자연드림파크에는 전남 최대 규모의 물류센터를 완공하고, 친환경유기농업 복합타운과 토마토 공방을 착공한다. 3단지를 유치하여 치유‧힐링 클러스터로 조성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혼합플라스틱 재활용 고도화센터를 설치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여 탄소중립도시로 나아간다.

농업인 지원 정책도 활발히 펼친다. 시설, 수박, 오이 등 소득작물 재배기반을 확대하고, 밭작물 기계화 기술과 상품화사업을 추진한다. 농산물 포장재와 전자상거래 택배비를 지원하여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농어민 공익수당과 직불금을 지급해 경영안정을 돕는다.

김순호 군수는 “코로나19라는 가혹한 시련 속에서도 새로운 기회가 있었다”며 “2022년을 위기 극복과 포용, 새로운 도약의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