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광주은행-사회복지공동모금회, 탄소포인트 기부 확산 나선다

  • 즐겨찾기 추가
  • 2022.05.24(화) 23:36
경제
광주시-광주은행-사회복지공동모금회, 탄소포인트 기부 확산 나선다
‘탄소포인트 기부은행 공동지원 업무협약’ 체결
광주은행, 탄소포인트 기부금 만큼 후원금 매칭 기부
취약계층 노후시설 지원, 취약지역 환경개선 등 추진
  • 입력 : 2021. 12.27(월) 14:05
  • 김명진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광주은행,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온실가스 감축 및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탄소포인트 기부은행 공동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송종욱 광주은행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한상원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광주광역시 제공
[톡톡뉴스] 광주광역시는 탄소포인트제 기부제도를 활용한 취약계층 및 취약지역 환경개선사업 공동지원을 위해 27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광주은행,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탄소포인트 기부은행 공동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탄소포인트제는 전기나 수도, 가스 사용량을 줄이면 성과금을 제공하는 온실가스 감축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한 가정과 시설에 현금과 카드포인트로 성과금을 지급해 왔으며, 2020년부터는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성과금 기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시민이 에너지를 절약해 기부한 탄소포인트 기부금을 기후환경과 관련된 의미 있는 사업에 사용하기 위한 ‘탄소포인트 기부은행’을 개시하기 위해 추진됐다.

광주은행은 첫 탄소포인트 기부은행으로서, 앞으로 광주시의 탄소포인트 기부금액만큼 후원금을 기부하게 된다. 또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양 기관의 기부금을 취약계층의 노후시설 지원과 취약지역의 정원가꾸기 등 환경개선 자활사업에 투입한다.

광주시는 탄소포인트 기부제도를 시행한 올해 상반기 탄소포인트 기부금이 57만원에서 하반기에 230만원으로 증가하는 등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점을 감안해 탄소포인트 홍보인력(온실가스 감축 코디네이터)을 활용해 탄소포인트 가입과 기부제도 동참 홍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더불어 광주상공회의소와 협력해 ESG 경영 기업과 친환경 기업이 탄소포인트 기부은행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후원 의사가 있는 기업이 있을 경우 지속적으로 협약을 체결한다.

이용섭 시장은 “전국 최초로 시행한 탄소포인트제가 전 국민이 참여하는 탄소중립 핵심사업으로 자리잡았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탄소포인트 기부문화를 확산시켜 골목 정원가꾸기, 단열사업 등을 추진하는 등 인간과 환경이 공존하는 녹색도시 광주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탄소포인트제는 가정, 아파트단지, 시설, 자동차 부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를 통해 손쉽게 가입할 수 있다. 기존 가입자의 경우 올바른 개인정보가 입력되어 있어야만 성과금을 지급 받을 수 있다. 성과금은 매년 6월과 12월 2회에 걸쳐 지급된다.
김명진 기자 tok6577@naver.com
        김명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