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가을철 ‘산불 예방’ 총력 대응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7(금) 16:57
사회일반
전남도, 가을철 ‘산불 예방’ 총력 대응
11월부터…대책본부 운영, 불법소각 집중단속 등
  • 입력 : 2020. 10.31(토) 18:21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최근 가을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고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전라남도가 가을철 산불 예방을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전라남도는 산불예방 및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1월 1일부터 12월 15일까지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해 운영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도내 산림 428개소 15만 4천㏊를 입산통제구역으로 지정․관리하고, 산불취약지역 등산로 208개 구간 703㎞를 폐쇄해 산불 예방 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최근 5년간 전남지역에서 발생한 가을철 산불은 12건으로, 대부분 산림인접지 불법소각, 건축물 화재 등과 같은 부주의로 인해 발생됐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선제적인 산불 예방을 위해 ▲산불전문예방진화대 1천 100명 조기선발 및 취약지 집중배치 ▲영농부산물, 생활쓰레기 등 인화물질 800톤 파쇄․수거 ▲산림・농정・환경부서 합동 산불취약지역 불법 소각행위 단속 강화 ▲산불임차헬기 8대 권역별 배치 ▲시군별 기계화 산불지상진화대 1개팀씩(각 10명) 운영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더불어 산불현장 대응력 강화 및 지상진화대의 숙련도 향상을 위해 11월 5일부터 이틀간 보성군 제암산 자연휴양림에서 목포시 등 22개팀 200여명이 참가한 ‘산불지상진화 경연대회’도 개최키로 했다.

박현식 전라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산불은 사전예방이 가장 중요하다”며 “산림이나 산림 인접지에서 논·밭두렁 및 쓰레기 무단 소각행위를 절대 금지하고, 산에 오를 때에는 라이터, 버너 등 화기물을 절대 휴대해서 안된다”고 강조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