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영암서 민생현장 간담…도민소통 강화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7(금) 16:57
전남
김영록 지사, 영암서 민생현장 간담…도민소통 강화
삼호읍 중앙촌 마을주민․영암 무화과 종사자 현장 목소리 살펴
  • 입력 : 2020. 10.30(금) 13:05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 29일 도민과의 소통강화를 위해 영암군 삼호읍 중앙촌 마을을 방문, 마을주민 및 무화과 관련 종사자들과 대화를 나누며 ‘생명의 땅 으뜸 전남’을 여는 민생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현장 간담회에는 전동평 영암군수, 이보라미 전남도의원 등도 함께 했다.

김 지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참여인원을 최소화 해 15명의 주민과 마을회관에서 대화를 가진 후, 삼호읍행정복지센터로 장소를 옮겨 10명의 무화과 종사자와 민생 현장 간담회를 이어가며 현장의 어려움을 살폈다.

이상명 새마을지도자는 “도지사가 마을을 직접 방문한 것은 역사 이래 처음으로 주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며 “중앙촌 마을 안길 도로 폭이 좁아 차량 교행에 어려움이 많아 안길 확·포장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지사는 “주민들께 꼭 필요한 사업이니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주민의 영산호 국민 관광지 활성화 방안 건의에 대해서도 김 지사는 “수변 공원 등을 연구 검토해 관광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체험 농장이나 관광을 연계한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개발해 많은 관광객이 영산호를 찾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지사는 국제자동차경주장 대중화와 관련해서는 “경제적 파급효과가 높은 국제대회 유치 및 모터스포츠 문화 이벤트를 발굴하고, 젊은이들이 많이 찾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주민들도 많은 관광객이 올 수 있도록 체험프로그램 등 노력을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영암민속씨름단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요청하자 “영암군이 씨름단을 유치해 전라남도 체육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하고 있다”고 말한 후 주민과의 간담회를 마치고 삼호읍 행정복지센터로 자리를 옮겨 무화과 종사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는 삼호농협장, 영암군 친환경농업연구회장 등 무화과 산업관련 농업인이 참여, 무화과 재배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종팔 녹색무화과 대표는 원활한 무화과 유통을 위한 저온수송차량 지원을, 박성준 농업인은 무화과 연중 안정생산을 위한 비닐하우스 설치 지원을 요청했다.

또 이진성 친환경농업 연구회장은 무화과 재배 노동력 절감을 위한 잡초‧동해방지용 부직포 지원 확대를, 이기정 대불농수산조합 법인대표는 무화과 품질 유지를 위한 소형 저온저장고 지원 요청, 고건 황금씨앗 대표는 무화과 분말 정제 및 가공시설 지원사업 등에 대해 건의했다.

김 지사는 “최근 기호도가 높아진 무화과를 세계인의 입맛까지 사로잡을 수 있는 가공식품으로 개발해 무화과 산업이 전남의 효자산업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하자”고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해 기존 야간에 운영했던 ‘민박간담회’의 시간을 조정해 주간에 ‘민생 현장 간담회’로 운영할 계획이다. 도민 삶의 현장을 찾아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해 생생한 목소리를 경청하고 도민의 애로사항을 살펴 이에 대한 개선 방안을 수립해 도정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