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수해 복구 및 피해 방지 ‘총력’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1(월) 13:56
장성
장성군, 수해 복구 및 피해 방지 ‘총력’
6~8일 오전까지 320mm, 시간당 최대 70mm 기록… 군 ‘호우경보’ 발령
사면 붕괴지역 응급복구… 전 공무원 읍‧면별 배정해 피해조사
  • 입력 : 2020. 08.09(일) 10:39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 장성군은 지난 6일부터 8일 오전 7시까지 평균 강우량 320mm, 시간당 최대 70mm에 이르는 비가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은 8일 새벽 1시를 기해 호우 경보를 내리고 재난 방송과 문자 발송을 실시했다. 또 공무원 비상근무 3단계를 발령해 전 직원을 소집했다.

특히, 8일 새벽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비 피해가 속출하자 장성군은 사면이 붕괴된 국도1호선~프라임주유소와 제일교회 방면에 대한 응급 복구 작업을 발빠르게 완료했다.

또다른 사면 붕괴지역인 군도6호선~등치재 구간은 복구 작업을 위해 통행을 통제한 상황이다.

현재, 장성군은 지역별 수해 현황 파악을 위해 전 공무원을 읍‧면별로 배정하고, 읍‧면 합동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 하천 범람 방지,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한 공사도 진행하고 있다.

장성군 관계자는 “호우 상황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추가 피해 방지에 전념하겠다”면서 주민들에게 산사태 등 피해 위험 지역에 대한 방문을 자제하고, 군에서 제공하는 안전 문자 메시지 확인과 재난 방송 경청을 당부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