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박물관, ‘청정 전남’ 논 그림 완성

  • 즐겨찾기 추가
  • 2020.08.06(목) 17:56
전남
전남농업박물관, ‘청정 전남’ 논 그림 완성
농업테마공원․영산호 어우러진 환상 경관 연출
  • 입력 : 2020. 07.06(월) 12:56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전라남도농업박물관 농업테마공원에 조성된 논 그림이 윤곽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라남도농업박물관은 지난 6월부터 논 그림 제작에 착수, 디자인과 설계, 표시봉 설치, 모내기를 거쳐 최근 보식과 표시봉 제거까지 마쳤다.

올해 논그림은 전라남도의 새 비전인 ‘청정전남 블루이코노미’의 앞 글자를 따 ‘청정전남’이라는 문구로 표현됐다. 가로 110m, 세로 80m 넓이로 조성된 웅장한 논 그림은 오는 10월 추수전까지 벼가 자라면서 매일 조금씩 뚜렷해지며 장관을 연출하게 된다.

논 그림을 관람할 수 있는 최적지는 박물관 내 ‘마실길 조망대’이다. 농업테마공원 서쪽에 조성된 마실길 조망대에 오르면 논 그림과 농업테마공원, 영산호가 어우러진 최고의 명품 경관을 한 눈에 즐길 수 있다.

임영호 농업박물관장은 “새로 조성된 ‘청정전남’ 논 그림을 통해 전남의 새 비전을 홍보하고, 관람객들과 함께 환황해권 경제와 문화의 중심지로서 전남의 미래 가능성을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농업박물관의 논 그림 연출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생명의 땅 전남’ 문구를 시작으로, 2016년 ‘청년♥전남’, 2017년 ‘이순신장군+청렴’, 2018년 ‘전라도 천년’, 2019년 ‘전남 행복시대’라는 문구와 이미지로 지역민들과 관람객들에게 의미있는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