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6일 목포 현충공원서 현충일 추념식

  • 즐겨찾기 추가
  • 2020.07.06(월) 13:34
전남
전남도, 6일 목포 현충공원서 현충일 추념식
김 지사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이 긍지 느낄 수 있도록 최선”
  • 입력 : 2020. 06.06(토) 10:31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 전라남도와 목포시는 6일 목포시 부흥산 현충공원에서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을 개최했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규모를 축소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를 비롯 김원이 국회의원, 김종식 목포시장, 보훈단체장, 기관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에 맞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올린 후 헌화․분향, 추념사, 헌시낭송, 현충일 노래 제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추념사를 통해 “놀라보게 높아진 대한민국의 위상은 자신의 안위보다 조국과 민족을 먼저 생각하신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심이 면면히 이어져 왔기에 가능했다”며 “전라남도는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높은 뜻을 기리고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께서 긍지를 갖고 살아가실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모범 국가보훈대상자 표창과 6․25전쟁 제70주년 기념식, 안보사진 전시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