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부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포상제 운영 안내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1(월) 13:56
사회일반
광주 남부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포상제 운영 안내
  • 입력 : 2019. 12.12(목) 16:30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광주 남부소방서(서장 이원용)는 피난통로 확보를 통해 자율적인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포상제’에 대한 내용을 안내한다고 12일 전했다.

‘신고 포상제’는 화재 발생 시 안전한 대피장소로 이동하기 위한 중요한 비상구 등의 설치·유지 의무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자를 포상하기 위한 제도이다.

신고포상 대상시설은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 운수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복합건축물(판매시설, 숙박시설 포함)이다.

신고대상이 되는 불법행위는 ▲소방시설을 폐쇄·차단(잠금 포함)하는 행위 ▲비상구·피난통로 물건적치 ▲소화설비 중 소화펌프를 고장난 상태로 방치하는 행위 등 피난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이다.

신고방법은 신고서와 함께 촬영 사진, 영상 등을 관할소방서에 방문, 우편 등 다양한 수단으로 제출하면 된다.

포상금은 현장 확인 후 위법행위로 확인되면 신고포상금 지급심사회의를 거쳐 신고자에게 지급된다.

이원용 남부소방서장은 “비상구는 화재발생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생명의 문이 된다”며,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