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하반기 찾아가는 치매 예방 서비스 운영

  • 즐겨찾기 추가
  • 2019.07.22(월) 14:50
해남
해남군, 하반기 찾아가는 치매 예방 서비스 운영
“치매걱정 없는 행복한 노년 만들어요”
  • 입력 : 2019. 06.26(수) 14:13
  • 김현 기자



[톡톡뉴스]해남군이 노년을 위협하는 가장 무서운 질병인 치매의 예방을 위해 찾아가는 서비스를 운영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해남군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관내 17개소 경로당을 대상으로 매주 3회, 총 976회에 걸쳐 찾아가는 치매 예방 서비스를 운영했다. 이번 찾아가는 서비스는 치매예방 전문 강사를 구성해 미술, 음악, 회상, 운동, 공예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특히 어르신들의 집중력과 인지 기능을 강화시키는 전문적인 교육 프로그램으로 교육 참여의 기회가 적은 농촌지역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에도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군은 주민들의 호응도가 매우 높아짐에 따라 7월부터는 운영 개소수를 늘려 총 24개소 경로당을 대상으로 훈련 프로그램을 진행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군은 25일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치매 예방 서비스 운영을 위해 치매 예방 전문 강사 12명을 대상으로 강사의 역할 및 프로그램 운영 요령, 준수사항 및 보건소 전문 치매예방 프로그램 실습 등 역량 강화 교육과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와 함께 보건소 내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지역 주민 5,200여명에 대한 치매조기검진 사업을 실시하고, 쉼터·가족지원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치매예방교육, 치매인식개선사업을 병행하고 있다. 또한 만 60세 이상 인지 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교실 및 인지 강화교실을 운영하기도 했다.

국민 100명 중 1명,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로 2018년 기준 75만 명, 2039년에는 20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남군 또한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12%가 치매 유병률을 보이는 등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군 관계자는“지역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치매 발생 위험 요인 등 사전관리로 노년기 건강한 삶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현 기자 tok6577@naver.com
        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