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4일 전남 단체장 경선결과 발표에 ‘곳곳 들썩’

  •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8:18
정치일반
민주당 24일 전남 단체장 경선결과 발표에 ‘곳곳 들썩’
민주당 ‘공천은 곧 당선’?...지역민심도 따라갈까?
  • 입력 : 2018. 04.25(수) 17:20
  • 김영란 기자

24일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전남도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남 기초단체장 경선결과를 발표한 직 후부터 전남 곳곳의 정가가 들썩 거리며 그렇지 않아도 공천 전횡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민주당 지도부에 대한 호남 민심이 심상치 않다.

24일 전남 기초단체장 경선결과를 발표한 이후 해남군 A후보와 무안군 B후보를 둘러싼 잡음이다.

이 지역 정가들의 여론을 결론부터 정리한다면 “컷오프 돼야 할 후보다.”이다.

해남군 A후보의 경우 배우자가 운영하는 대형마트와 해남군 실과들의 부당거래와 관련 해남군 18개부서 수십 명의 직원들이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권위)로부터 징계조치 통보를 받아 지역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뿐만 아니라, 후보 본인 또한 ‘의원윤리강령’ 위반 여부를 두고 논란이 된 당사자로 말들이 많아 의회차원의 조치가 예상 됐었다.

하지만 지난 해 당시 해남군의회에서는 윤리특별위원회 회부를 하지 않았다. 동료 의원들의 말에 따르면 “안한 것이 아니라 못했다”는 입장이다.

당시 해남군의회에서는 국권위 조사 등 논란이 일자 의원 신분이던 A후보를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토록 건의 했으나 김모 의장이 특별 통보된 내용이 없다는 이유로 막았다는 것이다.

김모 의장 또한 A후보와 같은 민주당 소속으로 당시 의원들 사이에서도 ‘제식구 감싸기’ 지적이 일었다는 동료의원들의 입장이다.

한편, 국권위 조사와 해남군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A후보는 해남군의회 3선 의원을 지내는 동안 배우자가 운영하는 대형마트에 해남군이 수억 원의 물품 등을 여러 형태(외상 장부 등)로 구매 한 것으로 드러났다.

무안군의 경우도 사정은 비슷하다. 기초단체장 민주당 경선1위를 한 B후보를 향한 시선 역시 곱지 않아 이번 선거에 민심이반이 주목되고 있는 곳 중 하나다.

이 지역에서는 B후보를 두고 민주당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직후부터 현재까지 ‘성추문’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는 경우다.

당사자는 ‘사실무근’이고 ‘모략’이라고 했지만 최근 당시 동석자로부터 ‘목격담’까지 나오면서 성추문 의혹을 뒷받침 했다.

B후보의 경우 경선후보 확정 사실이 알려진 직후 이 지역 정가에서는 민주당 후보 기준과 원칙에 의구심을 내며 “통과자체가 의문이다”는 여론과 함께 “민주당이 지역민심에는 안중에도 없다”는 비판을 쏟았다.

이처럼 예비후보 등록 직후부터 지역 내 여론이 들끓었던 두 곳은 닮은 것이 또 있다. 두 지역 모두 직 전 군수가 민주당 공천을 받아 군수가 됐지만 ‘비리’혐의로 구속이 된 곳이다.

그 어느 곳 보다 중앙당 차원에서 지역민심에 눈과 귀를 열고 신중을 기해야 하는 곳이다. 하지만 이곳 지역정가들의 여론에 따른다면 민주당의 후보 검증에 의구심만 커지는 부분이다.

한편, 25일 아침 광주·전남 한 방송사에서 민주당이 아무런 설명 없이 광주 남구청장 후보 경선 중단에 이어 신안군수 경선을 보류한 것을 두고 지적에 나섰다.

두 지역은 경선을 중단해야 할 뚜렷한 이유가 없음에도 경선이 중단돼 중앙당의 결정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지역민들은 “아무 설명도 없이 심사를 보류시킨 것은 지역 유권자를 무시한 오만한 행태”라며 "민주당 경선에는 원칙도, 기준도 없고 오직 중앙당만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처럼 공천을 둘러싸고 납득하기 어려운 행태를 보이는 민주당에 해당 지역민들은 불과 2년 전을 떠 올리며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50여일 후 유권자들이 어떤 선택을 할 지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김영란 기자 tok6577@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