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실련 임원, 지자체 관급계약 압력 의혹

  • 즐겨찾기 추가
  • 2018.08.15(수) 11:57
사건사고
광주경실련 임원, 지자체 관급계약 압력 의혹
  • 입력 : 2018. 02.24(토) 05:34
  • 정인서 기자

광주지역 시민단체 임원이 광주시청에서 관급자재 구매게약 문제를 놓고 소란을 피워 말썽이다.

더욱이 이 소란은 시민단체 임원과 관련 부서와 사전 '소통'이 이루어진 상태에서 마지막에 회계과에서의 계약단계에 제동이 걸려 계약이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으로 보여 일부 시민단체가 압력단체로서 작용해 지방자치단체의 관급계약을 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23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광주시청 회계과 사무실에서 공공행정을 감시하는 광주경실련 간부 A모 씨가 직원들에게 듣기 민망한 욕설과 함께 30여 분간 소란을 피웠다는 것이다.

이 소란은 시민단체인 광주경실련 간부가 지사장으로 있는 업체의 보도블럭 제품을 광주시가 관급 자재로 구매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는 것이다.

더욱이 시민단체 간부인 A씨가 심한 욕설에 이어 광주시장에게까지 전화를 건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적절한 처사라는 비판을 받았다.

소란을 피운 경실련 간부는 청원경찰이 출동해 제지하자 본인 휴대전화를 꺼내 친분을 과시하듯 윤장현 광주시장과 스피커폰으로 전화통화까지 했다는 것이다.

이 시민단체 임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행정 절차에 대한 문제 제기였다"면서 "광주시청 직원들에게 경실련 간부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공원녹지과, 발주처(부서)하고 설계 용역업체하고 이야기가 돼 정상적으로 회계과에 가서 계약 의뢰가 됐다"며 압력을 행사할만한 해명을 늘어놔 오히려 의혹을 부추겼다.

광주시 공원녹지과 관계자는 "설계 용역사나 납품업체와의 사전 약속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제가 확대되면서 광주경실련은 23일 긴급 집행위원회를 개최하고 문제를 일으킨 임원에 대해 본인의 자진사퇴와 사과를 수용해 즉시 자격정지 조치했다"면서 "시민단체 임원으로서 위치를 망각한 일탈 행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경실련 회원들과 광주시민께 깊이 사과드리고 관련 공무원들께는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내부시스템의 개선과 윤리의식 강화를 통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인서 기자 newstoktok@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