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광주시 최초 신한은행과 ‘청소년 금융역량 강화’ 상호협력

  • 즐겨찾기 추가
  • 2024.05.21(화) 18:11
광주
광주 북구, 광주시 최초 신한은행과 ‘청소년 금융역량 강화’ 상호협력
지난 12일 ‘청소년 금융교육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 입력 : 2024. 04.23(화) 12:48
  • 김미자 기자
청소년 금융교육 활성화 업무협약식
[톡톡뉴스]광주시 북구가 광주 지자체 최초로 청소년 금융역량 강화를 도모하고자 신한은행과 상호협력을 약속하고 청소년 맞춤형 금융교육 지원에 나선다.

23일 북구에 따르면 ▲북구청 ▲신한은행이 함께한 ‘청소년 금융교육 활성화 업무협약’이 지난 12일 체결됐다.

청소년 금융교육 활성화 업무협약은 청소년들에게 필요한 저축, 소비, 신용.용돈 관리 등 금융 상식에 대한 교육을 제공하여 청소년들이 조기에 올바른 경제관념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신한은행은 금융교육 전문 강사가 진행하는 청소년 맞춤형 금융교육을 북구에 무상 제공하고 북구는 청소년 금융교육 수요처 발굴 등을 통해 금융교육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행정지원을 하게 된다.

특히 신한은행은 금융교육뿐만 아니라 교육 수강생 가운데 희망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금융 바우처(2만 원 입금된 주택 청약 계좌)’를 제공하여 청소년들의 건전한 금융 생활 입문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북구는 신한은행과 협력사업 첫걸음의 일환으로 북구 지역 특성화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금융교육 수요조사를 우선 시행하고 이후에도 북구 관내 학교를 대상으로 금융교육 수요처를 지속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지역 청소년들이 금융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하여 건전한 경제인으로 성장하는 데 있어 이번 협약이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금융 관련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금융교육 활성화 저변을 확대하고 금융 취약계층 사회 보호망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에 참여한 신한은행은 지난 2012년부터 아동, 청소년, 노인, 자립 준비 청년 등 금융이 생소한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생활에 도움 되는 맞춤형 금융교육 프로그램을 적극 운영하고 있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