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중소기업 외상거래 안전망‘매출채권보험’보험료 지원

  • 즐겨찾기 추가
  • 2024.04.23(화) 13:24
목포
목포시, 중소기업 외상거래 안전망‘매출채권보험’보험료 지원
업체당 최대 70% 지원
  • 입력 : 2024. 02.19(월) 11:00
  • 김미자 기자
목포시 전경
[톡톡뉴스]목포시가 경기침체와 고금리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기업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 지원에 나섰다.

시는 지역 중소기업이 외상 대금을 회수하지 못해 발생하는 자금난에 대비할 수 있도록 안전망을 제공하기 위해 이달부터 매출채권 보험료를 지원한다.

매출채권보험은 신용보증기금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으며, 기업 간 외상거래 위험을 보장해주는 제도로, 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물품이나 용역을 외상으로 제공한 후 거래처로부터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신용보증기금이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상해준다.

또 가입된 매출처의 부실 가능성을 사전에 알려주는 신용관리기능을 겸하고 있는 공적 보험 제도다.

지원 대상은 목포시 소재 중소기업으로 제조업, 도매업, 서비스업 등 매출채권보험 보험계약 대상 업종 기업이며, 협약을 통해 신보는 보험료의 10%를 할인하고, 목포시는 매출채권보험료의 50%를 기업당 최대 100만 원 한도로 자금소진 시까지 지원한다.

이에 따라 목포시 소재 중소기업은 목포시와 신보의 협약에 따른 50% 지원과 신한은행의 20%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어 보험료의 최대 70%까지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매출채권보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신보 홈페이지나 광주신용보험센터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