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지방세 이월 체납액 줄이기 '징수율 1위 달성'

  • 즐겨찾기 추가
  • 2024.04.23(화) 12:01
완도
완도군, 지방세 이월 체납액 줄이기 '징수율 1위 달성'
징수율 74.5% 기록, 전남 평균보다 29.8% 높은 수치
  • 입력 : 2024. 02.19(월) 10:30
  • 김미자 기자
완도군청
[톡톡뉴스]완도군은 2023년 지방세 이월 체납액을 크게 줄여 전라남도 도내 징수율 1위를 달성했다.

군은 2023년 이월 체납액 8억 4천2백만 원 중 6억 2천7백만 원을 징수하여 징수율 74.5%를 기록했다.

이는 전라남도 평균 징수율 44.7%보다 29.8% 높은 수치이며, 도내 22개 시군 중 가장 높다.

군은 이월 체납액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체납자에 대해 독촉장, 체납 고지서, 전화, 문자 등을 통해 납부를 촉구하고, 납부하지 않을 경우 부동산, 차량, 금융자산 등을 압류하여 공매하는 등 강력한 징수 조치를 취했다.

또한 체납일로부터 1년이 지난 지방세 1천만 원 이상 체납자에 대한 명단을 공개하여 체납자에 대한 사회적 제재를 강화했다.

군은 올해도 지방세 징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2024년 이월 체납액은 13억 9백만 원이며, 약 80%를 징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은 상습적이고 악의적인 고액 체납자에 대해 작년보다 더 많은 건수의 부동산과 차량을 압류하여 공매하는 등 적극적인 체납 처분을 추진한다.

김희수 세무회계과장은 “이번 성과는 군민들의 납세 의식과 협조에 힘입은 것이다”면서 “올해도 전라남도 목표치보다 많은 체납 세액을 징수하여 건전하고 안정적인 지방 자주 재원 확충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