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전남도·주택건설협회 협력 ‘행복둥지사업’추진

  • 즐겨찾기 추가
  • 2024.04.23(화) 14:05
목포
목포시, 전남도·주택건설협회 협력 ‘행복둥지사업’추진
2월 14일부터 사업 대상자 모집 중
  • 입력 : 2024. 02.16(금) 10:56
  • 김미자 기자
목포시가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행복둥지 사업을 추진한다.
[톡톡뉴스]목포시가 올해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행복둥지 사업을 추진한다.

행복둥지사업은 복권기금을 활용, 전라남도와 목포시, 대한주택건설협회 광주·전남도회 등 민관이 참여해 주거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주거약자를 대상으로 주거환경 개선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자가주택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국가·독립유공자 등이 대상이며, 주택의 상황에 따라 2,500만원에서 3,000만원 이내의 사업비를 지원해 주택의 구조, 전기, 가스 등 주거안전 시설과 난방, 창호, 부엌, 화장실 등 생활편의 시설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목포시는 현재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및 접수를 받고있으며, 대상자 모집이 종료되면 5월부터 현지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행복둥지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거주여건을 개선하고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목포시는 지난해에도 행복둥지사업을 통해 관내 10가구의 주택 개·보수 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