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의원 “오염수 해양투기 중단, 협의 테이블 요구하라”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8(금) 15:57
정치
이용빈 의원 “오염수 해양투기 중단, 협의 테이블 요구하라”
“불가피한 오염 발생 당사국 간 협의 반드시 필요”기자회견서 촉구
  • 입력 : 2023. 08.17(목) 20:53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16일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양투기저지총괄대책위원회(이하 “총괄대책위”)’ 소속 이용빈 양이원영 김성환 이용선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정부가 일본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계획 전면 중단을 위한 협의 테이블을 요구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일본 언론을 통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는 18일 한ㆍ미ㆍ일 정상회의 직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최종 방류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보도됐다.

이와 관련해 총괄대책위는 “OECD, OSPAR, 런던협약 등 국제사회는 오래전부터 방사성폐기물 해양투기를 엄격히 금지해오고 있다. 불가피한 오염이 발생할 경우에는 이해관계자와의 협의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는 주권국가를 책임지는 위치에서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계획 중단과 협의 테이블을 요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 총괄대책위 광주위원장)은 “지금의 일본의 행태는 인접국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우려를 깡그리 무시하는 태도”라며, “윤석열 정부는 일본의 대변인이 아니라면,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권을 지키기 위해 핵오염수 방류 저지에 힘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총괄대책위는 ‘원전오염수 해양 방류에 따른 피해 어업인 등 지원에 관한 특별 법안’과 ‘국가재정법 개정안’을 발의해, 어업인들의 대한 피해를 최소하는 방안을 준비 중에 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